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정보마당

정보마당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공유하기,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 "영유아 안전사고 성인의 8배…침대 낙상 잦아"
작성자 대전센터 조회 116
등록일 2024-03-19 수정일 2024-03-19

[연합뉴스] "영유아 안전사고 성인의 8배…침대 낙상 잦아"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우리나라 영유아(0∼5세) 안전사고 발생 비율이 성인의 8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한 해 접수한 소비자 위해 정보 7만9천264건을 분석한 결과 사고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상대적으로 인구층이 두꺼운 성인(35∼64세)으로 2만4천581건에 달했다.

이어 영유아가 1만4천556건, 고령자(65세 이상) 1만1천315건, 청년(19∼34세) 8천448건, 어린이(6∼12세) 6천528건, 청소년(13∼18세) 2천742건 등의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구 1천명당 사고 건수는 전체 평균 1.3건이었다. 연령별로는 영유아가 8.4건으로 가장 많았고 어린이 2.1건, 청소년과 성인이 각 1.0건이었다.

영유아가 사고를 가장 많이 당하는 물품은 침대로 전체 13.8%(2천13건)를 차지했다. 사고 원인은 추락이 98.3%(1천979건)에 달해 침대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잦았던 셈이다.

이후 연령대별 사고 다발 품목을 보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자전거, 청년은 전동휠, 성인과 고령자는 석재 또는 타일 바닥재로 각각 나타났다. 어린이부터 고령자까지 사고 원인은 모두 미끄러짐 또는 넘어짐이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출생률이 해가 갈수록 떨어지는 상황에서 영유아나 어린이 안전사고까지 빈번하다는 것은 한번 짚어봐야 한다"며 "관련 품목의 안전 기준을 강화하는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원은 지난해 소비자 위해 정보를 분석·정리한 분석집을 최근 발간했다. 해당 내용은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누리집(www.cis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URL안내